메뉴 건너뛰기

1.jpg

https://sports.naver.com/kfootball/news/read.nhn?oid=079&aid=0003173778

 

틴더사오 등 베트남 언론들은 8일(한국시간) "박항서 감독이 선수에게 비행기 비즈니스석을 양보했다"

고 전했다.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부킷잘릴 국립경기장에서 스즈키컵

결승 1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에 7일 비행기로 격전지 말레이시아로 이동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박항서 감독은 비즈니스석, 선수들은 이코노미석에 앉아 이동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박항서 감독은 이륙 후 비즈니스석에서 나왔다. 필리핀과 준결승 1차전에서 허리를 다친 도 훙 둥을

배려하기 위해서였다. 박항서 감독은 도 훙 둥을 비즈니스석으로 보낸 다음 이코노미석에 앉아 이동했다.

 

현지 언론은 "박항서 감독이 도 훙 둥을 비즈니스석으로 보냈다. 도 훙 둥이 끝까지 사양했지만, 결국

비즈니스석에 앉았다"면서 "박항서 감독은 부이 티엔 둥 옆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며 자유로운 분위기를

만들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